2017년 5월 진행보고 : 인디고고 스트레치 골 잠금해제 떳다 그녀!!(There She Is!!)

2017년 5월 5일~7일 거리축제 무사히 마쳤습니다. 

황사랑 미세먼지 때문에 사흘 중 이틀은 손님이 거의 없었습니다. 이번엔 망했어요. 잔돈 준비한게 모자랄까봐 밤잠까지 설쳤었는데 ㅎㅎㅎ



이제 "떳다 그녀!!" 작업으로 복귀합니다. 


BIG NEWS

인디고고의 모금액이 $35,000 을 넘었습니다. $35,000 stretch Goal을 달성하여 10초 안팎의 미니 애니메이션들을 DVD에 포함시키게 되었습니다!! 이 바쁜 와중에 일거리를 늘려주시다니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ㅎㅎㅎ  인디고고의 InDemand 모금은 곧 종료되고, 한국에서의 크라우드펀딩은 올 여름~가을 쯤 진행될 예정입니다. 계속 저희를 지켜봐 주세요.

2017년 4월 진행보고 : 스토리보드와 비디오보드 떳다 그녀!!(There She Is!!)

애니메이션 프리프로덕션 단계에서 일반적인  제작순서는 '시나리오 -> 스토리보드 -> 비디오보드' 입니다.
하지만, 제가 뮤직비디오 형식의 애니메이션을 만들 때에는 비디오보드가 종이에 그린 스토리보드보다 먼저 만들어집니다. 음악의 흐름에 내용을 맞추어야하기 때문이죠. 

※ 업계용어로 스토리보드는 콘티, 비디오보드는 애니메틱이라고도 합니다.

썸네일(Thumbnail) : 스토리보드 작업 전단계로 대략적인 이야기의 흐름을 잡습니다.

"떳다 그녀!!"처럼 기성곡을 사용하면서 스토리까지 전달하려면, 몇 소절마다 바뀌는 음악의 짧은 타이밍에 맞춰 컷을 배치하는 게 가장 큰 일입니다.  사용할 수 있는 타이밍이 극도로 짧고 적기 때문에 당연히 시나리오도 고치게 되요.  'another step'은 총 12번의 수정이 있었습니다. 지금 진행 중인 13번째 비디오보드가 아마 최종버전이 될 것 같습니다.

비디오보드(Video board) : 
컷의 길이, 캐릭터의 연기, 카메라 워크 등 이야기 연출에 대한 모든 내용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여담이지만, 기성곡을 사용한 뮤직비디오 형식의 작품은 초중급 애니메이션 훈련용으로 꽤 괜찮은 소재인 것 같습니다.  음악이 감정전달력을 반 이상 책임져주기 때문에 연출 부담이 적고, 위에서 말한 것 처럼 타이밍이 극도로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시나리오와 컷 선택을 할 때 불필요한 부분을 어떻게해서든 깎아내야 하거든요.  이번 프로젝트를 마치고나서 작은 규모로 워크숍을 열어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스토리보드(Story board) : 
연출 설계도 같은 겁니다. 이후 모든 단계에서 여러 사람이 참고하기 때문에 스토리보드만 잘 만들어놓으면 여러가지로 시간과 노력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another step'의 스토리보드는 마지막 약 30초 분량이 남아있습니다.  시나리오 수정은 이제 없을 것이기 때문에 5월 말에 스토리보드 작업은 마무리 될 거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5월초에 삼박자만화공방이 있는 거리에서 큰 행사가 있어서 그 준비 때문에 스토리보드 완성이 또 뒤로 조금 밀렸습니다.

스토리보드 완성 후에는 설정작업과 프로덕션 작업을 도와줄 파트너를 찾아야합니다. 그리고 드디어 본격적인 제작을 하게 되지요.  이 과정을 모두 마치는데에 약 6~7개월 정도가 걸릴 거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부가영상과 특전상품 제작까지 생각하면 올 연말까지는 약속해드린 DVD를 보내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국시간으로 4월 30일에 인디고고의 온디멘드 모금을 마치겠습니다.  추가 캠페인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한국내 크라우드펀딩은 일부 영상이 나온 후에 오픈하는 것이 좋겠다고 결정을 내렸습니다.  올 여름~가을쯤에 진행할 것 같아요.


2017년 3월 진행보고 : 다시 도전 떳다 그녀!!(There She Is!!)

스토리보드 작업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물고기 팔레트 - 누가 뭐래도 이건 사치품임. 삼박자 만화공방

소공이 또 뭔가 이상한(?) 걸 만들어왔습니다.

물고기 모양 도자기 팔레트 !!!! 좀 없어보이나? - 도제어형팔레트(陶製漁形palette) 그것도 수제작품!!


그게 뭐야!!!??


무거워서 휴대할 수도 없고, 흙으로 빚어 구운거라 깨지기 쉬운데, 크기는 또 커서 소성비(가마에 굽는 비용)만도 한 개에 거의 만원이 들어갔습니다. 흙 값이랑 인건비 유약값 다 따지면 3만원을 받아도 눈물 나겠네. ;;; 

사치품 : [명사]분수에 지나치거나 생활의 필요 정도에 넘치는 물품.(네이버 국어사전)


자기가 만들어놓고 재미있다고 이러고 놀았음. 그러니까 도대체 왜 만들었냐고?!


체험자들에게 물고기 표정을 그려보라고 하고는 팔레트에 낙서하면서 놉니다.
도자기라 매직으로 낙서해도 물로 쓱쓱 지우면 지워집니다.

이번 사건으로 소공은 어린이들을 잘 이해하는 게 아니라 
그냥 어린이들과 머리 속이 같은 걸지도 모른다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근데, 이 사진을 자꾸 보다보니 옛날 물고기 사탕이 떠올랐음.

이미지 : 영화 '헬로우 고스트' 중에서

2017년 2월 진행보고 : 벽에 부딪혔을 때 떳다 그녀!!(There She Is!!)

'떳다 그녀!! another step'은 두 달 전에 스토리를 크게 고치기로 결정한 후 지금까지 방황 중입니다.  가장 중요한 부분에서 벽을 만나서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게 되었어요.  하도 답답해서 '떳다 그녀!!' 첫 다섯편을 몇 번이나 정주행했는데... 스토리 참 잘도 만들었더군요.  그 때의 제가 부럽습니다. ㅎ

과거의 자신에게 질투를 하고 있어도 눈 앞의 벽이 저절로 사라져주지는 않습니다.  부수든 구멍을 뚫든 모래놀이터에서 싱크홀을 찾든 스스로 방법을 찾아야지요. 작업 도중에 벽에 부딪히면 저는 주로 세가지 방법을 사용합니다.

step1. 닥치는대로 이것저것 시도해본다.
step2. 해결 가능한 작은 부분부터 야금야금 쪼개간다.
step3. 하늘에서 빛이 내려올 때까지 손놓고 기다린다.

지금 저는 step1,2를 지나 step3에 있습니다. 1월 중순부터 파일을 닫아놓고 아예 머리 속을 비우고 있습니다.  벽을 뚫고 나갈 방법을 찾지 못한 것은 너무 오래동안 가까이 있었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잠시 물러섰다가 이번 달 말쯤 다시 파일을 열어볼 생각입니다. 이 방법은 언제나 효과가 좋았습니다.

"그러는 동안 갑자기 그리고 싶어지는거야."

콘티작업을 멈춘 동안에는 설정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만화로 그려보았는데, 품이 많이 들어서 그렇지 괜찮네요. 앞으로도 가끔 이렇게 작업해 봐야 겠습니다. 아래의 만화는 찐따세트 삼형제와 그 주변 설정을 위해 작업한 그림입니다.  찐따세트 삼형제는 작은 오토바이 수리점을 운영하고 있고, 가게 2층을 거주공간으로 고쳐서 살고 있습니다.  기다려주시는 팬 여러분께는 지루함을 덜어줄 약간의 유흥거리가 된다면 기쁘겠습니다.

보내주신 응원과 지원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2017년 1기 모집 중 : http://amalloc.egloos.com/441254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