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진행보고 : 벽에 부딪혔을 때 떳다 그녀!!(There She Is!!)

'떳다 그녀!! another step'은 두 달 전에 스토리를 크게 고치기로 결정한 후 지금까지 방황 중입니다.  가장 중요한 부분에서 벽을 만나서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게 되었어요.  하도 답답해서 '떳다 그녀!!' 첫 다섯편을 몇 번이나 정주행했는데... 스토리 참 잘도 만들었더군요.  그 때의 제가 부럽습니다. ㅎ

과거의 자신에게 질투를 하고 있어도 눈 앞의 벽이 저절로 사라져주지는 않습니다.  부수든 구멍을 뚫든 모래놀이터에서 싱크홀을 찾든 스스로 방법을 찾아야지요. 작업 도중에 벽에 부딪히면 저는 주로 세가지 방법을 사용합니다.

step1. 닥치는대로 이것저것 시도해본다.
step2. 해결 가능한 작은 부분부터 야금야금 쪼개간다.
step3. 하늘에서 빛이 내려올 때까지 손놓고 기다린다.

지금 저는 step1,2를 지나 step3에 있습니다. 1월 중순부터 파일을 닫아놓고 아예 머리 속을 비우고 있습니다.  벽을 뚫고 나갈 방법을 찾지 못한 것은 너무 오래동안 가까이 있었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잠시 물러섰다가 이번 달 말쯤 다시 파일을 열어볼 생각입니다. 이 방법은 언제나 효과가 좋았습니다.

"그러는 동안 갑자기 그리고 싶어지는거야."

콘티작업을 멈춘 동안에는 설정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만화로 그려보았는데, 품이 많이 들어서 그렇지 괜찮네요. 앞으로도 가끔 이렇게 작업해 봐야 겠습니다. 아래의 만화는 찐따세트 삼형제와 그 주변 설정을 위해 작업한 그림입니다.  찐따세트 삼형제는 작은 오토바이 수리점을 운영하고 있고, 가게 2층을 거주공간으로 고쳐서 살고 있습니다.  기다려주시는 팬 여러분께는 지루함을 덜어줄 약간의 유흥거리가 된다면 기쁘겠습니다.

보내주신 응원과 지원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2017년 1기 모집 중 : http://amalloc.egloos.com/4412549

덧글

  • Kat 2017/02/11 14:09 # 삭제 답글

    <3 <3 <3
  • 아말록 2017/02/12 11:19 #

    (^^)/
  • AP 2017/02/11 23:07 # 답글

    뭐든 생각안하다가 갑자기 찾아오죠..
    필요할때 좀 생각나면 좋지만
  • 아말록 2017/02/12 11:26 #

    그 말 진짜 공감. 작년 이맘때 난 느긋하게 DVD나 만들 생각이였다구. 근데 정신차리고보니 명동에서 공방을 굴리고 있네. ;;
  • 기대하고있습니다 2017/02/12 02:37 # 삭제 답글

    오늘 우연히 유투브에서 보다가 여기존재를 알고 왔네요
    홍보만 좀 됬어도 아쉽군요 ㅜㅜ
  • 아말록 2017/02/12 11:27 #

    저희도 지금 제일 아쉬운게 홍보에요. ㅜㅜ
  • Jimoon 2017/02/27 21:18 # 삭제 답글

    좋은 작품이 그냥 나오면 되나요? 어려움을 겪을수록 작품은 아름다워질것이라 믿습니다~
  • ㅇㅇ 2017/03/10 01:08 # 삭제 답글

    말이 안나오지만 셋의 캐릭터성이 느껴지네요 ㅋㅋ 이호가 왜 안대를 끼고 다니게 됐는지도 알 것 같고요
댓글 입력 영역